전남도, 취약계층 버팀목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운영 확대
전남도, 취약계층 버팀목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운영 확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3.04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사회취약계층의 일상생활 불편을 해소하고 위기 가구를 발굴해 지원해온 '우리동네 복지기동대'가 확대 운영된다고 3일 밝혔다.

전남도는 노인 인구와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구조 변화 상황을 반영해 보다 많은 도민이 혜택을 받도록 지원 대상과 서비스를 확대한다. 전문 기동대와 서포터즈 기동대를 신설하는 등 연계협력 서비스도 강화한다.

특히 서비스 대상 기준을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서 기초연금수급자까지 포함토록 해 30만 가구가 추가로 지원받도록 확대했다.

지난해까지 15억원을 들여 2970가구에 소규모 주택수리 재료비, 긴급 생활안정금을 지원했으나 올해는 20억원으로 늘려 3970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소방, 안전 등 전문서비스 제공 참여 기관을 확대하고 실질적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기관별 기동대도 운영한다.

후원 확대를 위해 향우회, 기업, 단체 대상 서포터즈 기동대를 신설하고, 도 자원봉사센터, 전남복지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도 협력을 강화해 사회공헌 프로그램 등을 활용한 공동 맞춤 서비스도 제공한다.

참여자들의 사기진작 및 자긍심 고취를 위해 기동대원과 협력기관 표창 등 인센티브제를 도입하고, 기동대원과 자녀가 함께하는 봉사활동을 지원한다. 또 복지기동대 공동 브랜드도 개발하고 있다.

강영구 도 보건복지국장은 "복지기동대는 제도권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거나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를 주로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며 "지원계층을 확대해 도민 체감도를 높이는 등 도내 취약계층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