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사회복지법인 종사자 인권침해 방지 위한 실무협의회 개최
전북도, 사회복지법인 종사자 인권침해 방지 위한 실무협의회 개최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4.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사회복지법인 종사자의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본청 6개 부서 책임자급 담당자가 참석한 '인권증진 실무 협의회'를 개최했다.2021.4.8/© 뉴스1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지역에서 최근 사회복지 시설과 관련한 인권침해 문제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가 사전 예방 및 신속 구제를 위한 선제적 절차 마련에 착수했다.

전북도는 인권담당관실과 사회복지과, 여성청소년과, 노인복지과, 장애인복지과, 보건의료과 등 본청 6개 부서 책임자급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 인권증진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복지법인 시설 종사자의 인권침해 사례를 상세히 기술하도록 하는 ‘자가 점검 체크리스트’ 작성 방법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인권침해 사례로는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 의사결정 및 소통체계 등이 거론됐다.

또 노동권·처우개선 및 인권침해 대응체계 시스템도 점검됐다. 취합된 체크리스트 정리 및 사후관리, 14개 시·군과 협의할 사항에 대해서도 의견이 개진됐다.

도는 협의회 회의 결과를 토대로 인권분야 체크리스트를 수립하고 각 시·군 담당자를 통해 시설별 리스트 작성 및 배포·취합·통계·사후관리를 안내할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노동권·처우개선·괴롭힘 및 침해가 반복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경미한 경우 당사자 합의를 주선하는 등 현지 지도 및 즉시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시·군 지도·점검팀을 통해 수집된 내역을 본청 해당 부서에 제공함으로써 예방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후속 조치가 필요한 중대한 사안에 대해서는 인권침해 현장 확인도 실시한다.

전북도 인권담당관실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사회복지법인에 대한 특별 지도·점검에 앞서 관계 공무원부터 인권침해의 사전 예방과 신속한 구제 절차를 인지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향후에는 도내에서 인권침해 문제가 대폭 줄어들 수 있도록 추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