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배달·퀵 노동자 '갑질 아파트' 공동대응 선언
택배·배달·퀵 노동자 '갑질 아파트' 공동대응 선언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4.26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완 전국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왼쪽 세 번째)이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이하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갑질 아파트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함께 해결하겠습니다'를 주제로 열린 택배, 배달, 퀵 노동자가 함께하는 기자간담회에서 당사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4.2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A아파트가 택배차량의 단지 지상 진입을 금지하면서 논란이 된 가운데 민주노총이 택배·배달·퀵서비스 노동자들이 모두 같은 처지에 놓여있다며 공동 대응을 선포했다. 택배노조는 총파업 계획을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26일 오후 2시30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대응 계획을 밝혔다.

노조 소속 택배·배달·퀵서비스 노동자들은 Δ제도개선을 정부에 촉구하는 집회 5월1일 개최 ΔA아파트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 제안 ΔA아파트 앞 촛불집회에 배달·퀵서비스 노동자 연대 Δ택배사, 플랫폼사가 수수료 인상 등 해결책 내놓을 것을 촉구하는 공동 투쟁 ΔA아파트 해결되면 갑질 아파트 명단 공개하고 해결 요구 등 5가지 계획을 공개했다.

택배노조는 전날 대의원 약 400명이 참여하는 정기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노조원 6500명이 모두 파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택배사에 사태를 해결하라는 압박을 가하기 위해서다. 택배노조는 5월1일 총파업 총투표를 위한 대의원 투표를 진행한다. 대의원 투표에서 가결될 경우 택배노조 조합원들의 총투표로 이어지게 된다.

다만 국토교통부가 23일 택배사들을 불러 해결책 마련을 요청했는데 택배사들이 추후 어떤 답을 내놓느냐에 따라 총파업 계획이 바뀔 수도 있다. 김태완 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택배사가 대안을 마련하도록 1주일 정도 시간을 주자는 취지에서 대의원 투표일을 5월1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주문만 받고 아파트 출입 금지 조치에 대한 대책도 없이 노동자에게 배송 책임만 묻는 택배사와 플랫폼 업체들이 문제의 원인"이라며 "택배사와 플랫폼 업체가 갑질 아파트 문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도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생활물류서비스 노동자들의 노동권을 강화하고 사회적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