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회장이 女간부 성추행" 고발장…수사 착수
"장애인단체 회장이 女간부 성추행" 고발장…수사 착수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5.3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광주=뉴스1) 고귀한 기자 = 광주의 한 장애인단체 회장이 소속 여성 간부를 성추행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광주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장애인단체 A회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일선 경찰서에 접수됐다.

광주경찰청은 장애인 성범죄 등 특수성을 고려해 경찰서에서 사건을 이관받아 직접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단체 소속 간부로 알려진 피해자는 지난달 26일 오전 9시55분쯤 광주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서 우연히 만난 A회장이 '성적수치심을 주는 언행과 함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해바라기센터에도 같은 피해 진술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A회장과 피해자를 포함, 모두 4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와 당시 현장을 목격했던 일행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최근 마쳤다. 또 당시 성추행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CCTV영상도 확보했다.

경찰은 이른 시일 내 A회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다"면서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은 해당 단체 사무실을 통해 A회장과의 연락을 여러 차례 시도했으나 외출 등을 이유로 연결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