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비장애 남녀노소 다 편한 '유니버셜디자인 화장실' 뭐가 다를까
장애·비장애 남녀노소 다 편한 '유니버셜디자인 화장실' 뭐가 다를까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7.14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실 문을 발로 열 수 있는 스위치(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코로나19 감염과 위생을 고려해 '발로 여는 문'을 설치하고, 남자화장실에도 기저귀 교환대가 도입했다.

서울시와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는 동 주민센터 3곳(구로2동·신정3동·망원2동)을 선정해 노후한 공중화장실에 대한 리모델링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출입구엔 남·여, 다목적 화장실을 표시하는 큰 그림문자를 붙여 저시력자나 외국인도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짐을 들거나 아기를 동반한 이용자도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자동문으로 교체하고, 코로나19 감염과 위생을 고려해 발로 버튼을 눌러 여는 '풋 스위치'를 설치했다.

남자 화장실에도 유아용 의자와 기저귀 교환대를 설치하고 기저귀 교환대 밑에는 온열기를 설치해 아이가 춥지 않도록 했다.

외국인 이용자가 많은 구로2동 주민센터는 한글을 몰라도 이해할 수 있는 그림안내표지를 설치하고, 영유아 동반 이용자가 많은 신정3동 주민센터는 영유아 편의시설을 보강하는 등 대상지별 특성을 고려한 시설 개선도 이뤄졌다.

불법촬영 범죄예방을 위해 대변기 칸막이벽을 위·아래가 막힌 구조로 적용했다. 다목적 화장실에는 비상벨을 벽 하부, 기저귀 교환대 옆 등에 다중으로 설치해 넘어지거나 갑자기 쓰러졌을 때 등 어떤 위기상황에서도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센터가 새롭게 시작하는 '시민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의 1호 사업이다.

올해는 수유실 등 육아편의공간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한다. 자치구 공모를 통해 중구 어울림도서관 등 3개소를 선정하고 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육아편의 공간을 연말까지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앞으로 유니버설디자인의 대상은 장애인뿐만 아니라 초고령사회의 도래에 따른 고령인구, 육아기 청장년층과 외국인, 어린이 등 다양하게 고려되어야 한다"며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공공간부터 유니버설디자인을 새로운 표준으로 적용해 모든 사람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