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휠체어농구, 스페인에 졌지만 희망 봤다…오늘 터키와 2차전
[패럴림픽] 휠체어농구, 스페인에 졌지만 희망 봤다…오늘 터키와 2차전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8.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도쿄 무사시노 포리스트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휠체어농구 A조 예선 한국과 스페인의 경기가 53대65으로 끝나자 한국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며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2021.8.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도쿄=뉴스1)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한국 휠체어 농구대표팀이 2000 시드니 대회 이후 21년 만에 다시 밟은 패럴림픽 본선 첫 경기에서 세계의 벽을 실감했다. 하지만 동시에 희망과 자신감을 심어준 한 판이었다.

휠체어농구 대표팀이 25일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강호' 스페인을 상대로 선전했지만 뒷심이 부족해 53-65, 12점차로 졌다.

아쉽게 패했으나 선전이었다. 상대 스페인은 2016 리우대회 준우승팀이다. A조 최강팀으로 꼽힌다. 한국은 국제무대에서 스페인을 한 번도 넘지 못했다.

그럼에도 4쿼터 종료 5분35초를 남기고 이병재(40·춘천시장애인체육회)가 자유투 1개를 성공하며 44-46, 2점차까지 괴롭혔다.

이후 자유투와 쉬운 골밑슛 집중력에서 승부가 갈렸다. 졌지만 고광엽 감독과 선수들의 표정은 어둡지 않았다.

고 감독은 "스페인은 리우대회 은메달 팀이다. 우리가 신장 면에서 열세가 있다 보니까 조금 부족했다. 선수들이 쉬운 슛을 놓친 게 아쉽다. 첫 경기여서 부담감도 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식스맨들이 멤버 교체 때마다 역할을 충분히 했다. 양동길(20·서울특별시)이나 김상열(38·춘천시장애인체육회)이 역할을 충분히 해 줬다"고 덧붙였다.

또 "(막판에) 체력이 좀 부족했던 것 같다. 낮은 포인트(스포츠등급) 선수들에게 찬스가 많이 났는데 오히려 자원이 부족하다 보니까 바꿀 멤버가 없어서 (체력 때문에) 그게 좀 아쉬웠다. 쉬운 슛은 농구선수라면 기본적으로 넣어야 하는데 못 넣은 건 우리가 잘못한 것이다"고 말했다.

휠체어농구는 선수별 스포츠 등급을 매기는데 합산 14포인트 이하로 코트 위 5명을 구성해야 한다.

주장 조승현(38·춘천시장애인체육회)도 "우리 대표팀이 오랜만에 국제대회에 나왔다. 그러다 보니 해외 심판들의 성향을 잘 파악하지 못했던 것 같다. 국내에서 잘 인정되지 않는 파울이 나오다 보니 초반에 파울을 많이 저질렀다"고 아쉬워했다.

 

 

 

 

 

25일 오후 도쿄 무사시노 포리스트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휠체어농구 A조 예선 한국과 스페인의 경기에서 조승현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2021.8.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솔직히 아쉽다"며 땀을 닦은 조승현은 "그래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해준 경기였다고 말하고 싶다. 21년을 기다렸다. 선수들 모두 엄청 긴장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코트에 들어섰다. 오늘 경기를 통해 강팀과 붙어도 해볼만 하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했다.

고 감독도 "선수들의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 남은 경기도 이런 식으로 운영하다 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오늘 조승현이 일찌감치 파울 트러블에 걸려서 득점력이 밀려서 그랬지만 다 역할을 했다"고 했다.

조승현은 "(다음 상대인) 터키도 강팀이다. 그래도 붙어본 적이 있어서 자신이 있다. 오늘 경기 승리가 목표가 아니라 8강, 4강 진출이 목표인 만큼 분석 잘해서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하겠다. 선수들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좋은 편"이라고 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터키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리우대회에서 4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스페인, 캐나다, 터키, 콜롬비아, 일본과 같은 조다. 조 4위 안에 들면 8강에 진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