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값진 동메달' 유도 최광근 "이번 대회가 마지막"
[패럴림픽] '값진 동메달' 유도 최광근 "이번 대회가 마지막"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8.30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광근이 29일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쿠바 페르난데즈를 한판승으로 제압한 후 환호하고 있다. 2021.8.29/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도쿄=뉴스1)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한국 장애인 유도의 '기둥' 최광근(34·세종시장애인체육회·스포츠등급 B2)이 자신의 마지막 패럴림픽 무대를 동메달로 장식했다.

최광근은 29일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남자 유도 +100㎏급에서 동메달 결정전에서 요르다니 페르난데스 사스트레(B3)를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2년 런던 대회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남자 100㎏급에서 2연패를 달성한 최광근은 체급을 올려 도전한 이번 대회에서 개인전 3연패를 노렸으나, 4강에서 모하메드레자 케이로라흐자데(B2·이란)에 패해 결승행이 좌절됐다.

하지만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그는 패럴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거머쥐었다.

시상식을 마친 최광근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취재진과 만나 "3회 연속으로 메달을 따 너무 기쁘다"며 웃고는 "(패럴림픽 시상식에서) 애국가를 못 들은 건 처음이라 그 부분은 아쉽지만, 좋은 성적이 난 것 같아 보람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목표는 금메달이었지만 준비하는 과정에서 힘든 일이 많았다. 몸이 잘 견뎌줘 이렇게 동메달이라는 값진 메달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광근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유도와 연을 맺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훈련 중 불의의 사고로 왼쪽 눈의 각막이 손상됐지만, 그는 유도복을 벗지 않고 장애인 유도로 전향했고, 패럴림픽 무대에서 2회 연속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로 우뚝 섰다.

2018년에는 무릎 전후방 십자인대 수술을 받으면서 또 한 번의 위기를 맞았으나, 최광근은 이를 악물고 고비를 넘겼다.

최광근은 "수술을 하면서 재기할 수 없을 거라는 말을 들었지만, 정말 열심히 해서 다시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다. 정말 힘들었지만, 잘 돼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수술 후 쿼터 획득을 준비하기까지 준비기간이 7개월밖에 되지 않았다. 완벽하지 않은 상태로 준비하면서 통증이 심했다"고 털어놨다.

자신과의 싸움을 이어온 그는 결국 도쿄에서도 메달을 따냈다.

대회에 나서기 전 새로운 체급에 "도전자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던 그는 "-100㎏급 챔피언일 때의 마인드로 준비하면 안 될 것 같아 다시 런던 대회 때처럼 처음으로 돌아가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34세의 최광근은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더는 패럴림픽에 나서지 않을 생각이다. 은퇴를 염두에 두고 있다.

2024년 파리 패럴림픽 출전 가능성을 묻자 "힘들 것 같다"고 답한 그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은퇴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10년 동안 국가대표로 뛰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라는 게 정말 자랑스러웠지만, 도쿄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해 왔다"고 했다.

"이변이 없는 한 이번이 마지막일 것 같다"고 말하는 그의 눈에는 눈물이 맺혔다.

이내 다시 미소를 되찾은 그는 "5개월 동안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훈련하면서 준비했다. 일단 여유롭게 휴식하는 시간을 갖고 싶다"고 말하며 믹스트존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