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사격 심영집 소총3자세 동메달…9년 만에 첫 메달 획득
[패럴림픽] 사격 심영집 소총3자세 동메달…9년 만에 첫 메달 획득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9.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 패러림픽 소총3자세서 동메달을 획득한 심영집.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 뉴스1


(도쿄=뉴스1)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한국 장애인 사격 대표팀의 심영집(48·강릉시청)이 남자 50m 소총3자세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심영집은 3일 일본 사이타마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사격 R7 남자 50m 소총3자세(스포츠등급 SH1·척수 및 기타장애) 결선에서 총점 442.2점으로 3위를 기록,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의 패럴림픽에 나서 따낸 메달이다. 심영집은 런던 대회 이 종목에서 아쉽게 4위에 그친 바 있으나, 9년 만에 나선 이번 도쿄 패럴림픽에서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자신의 첫 패럴림픽 메달을 거머쥐었다.

아랍에미리트의 압둘라 술탄 알라리야니(453.6점)가 금메달, 세르비아의 라슬로 수라니(452.9점)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심영집과 함께 결선에 오른 박진호는 421.7점으로 5위, 주성철은 412.3점으로 6위를 기록했다.

소총 3자세 본선은 슬사, 복사, 입사를 40발씩 총 120발을 쏴서 합산 점수로 순위를 낸다. 경기가 2시간 45분가량 진행돼 '소총 마라톤'이라고 불린다.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에서는 총 45발을 사격한다. 먼저 슬사로 5발씩 3시리즈(15발), 복사로 5발씩 3시리즈(15발), 입사로 5발씩 2시리즈(10발)를 쏜 뒤 가장 점수가 낮은 선수 두 명은 탈락한다.

남은 선수들은 입사 자세로 5발의 단발 사격을 하는데, 한 발을 쏠 때마다 총점이 가장 낮은 선수가 한 명씩 탈락하고 최종 2명 중 높은 점수를 기록한 선수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다.

심영집은 이날 오전 본선에서 1161점, 5위로 결선행 티켓을 따냈다. 주성철이 1173점의 패럴림픽 예선 신기록(QPR)을 세우며 1위에 올랐고, 박진호도 1171점으로 2위를 기록해 나란히 결선에 진출했다.

 

 

 

 

 

2020 도쿄 패러림픽 소총3자세서 동메달을 획득한 심영집.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 뉴스1

 

 


결선 첫 5발에서 50.4점으로 박진호와 공동 4위를 기록한 심영집은 10번째 총알을 쏜 뒤 102.2점으로 잠시 2위로 올라섰다. 이후로는 5~6위를 오가며 중하위권을 지켰으나, 36~40번째 발사에서 49.5점을 더해 3위로 도약했다.

이어진 단발 사격에서도 순위를 잘 지켜낸 그는 알라리야니, 수라니와 메달 색을 결정하는 3파전에 돌입했고 44번째 발에서 9.2점을 쏴 442.2점으로 최종 3위를 기록했다.

심영집은 1998년 운전 중 낭떠러지에서 추락하는 사고로 인해 척수장애를 갖게 됐다. 2003년 탁구 선수로 활동하던 중 강릉시청의 강주영 감독 권유로 총을 들었고, '국가대표 사격선수'가 됐다.

한편 결선 첫 5발에서 1위(51.3점)를 기록한 주성철은 35발을 쏠 때까지 1~3위로 선두권을 달렸으나 36번째 발이 7.8점으로 크게 흔들리고 39번째 총알도 8.4점을 맞추면서 6위로 급격히 순위가 떨어졌다. 주성철은 41번째 발에서 9.9점을 쐈고, 순위를 뒤집지 못한 채 최종 6위에 랭크됐다.

같은 날 R8 여자 50m 소총3자세에 출전한 이윤리(47·전남)는 본선을 7위(1150점)로 통과, 결선에서 8명 중 7위(396.5점)로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