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사과' 서진학교 찾은 이재명 "장애·비장애인 통합교육이 이상적"
'무릎 사과' 서진학교 찾은 이재명 "장애·비장애인 통합교육이 이상적"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11.15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립 지적장애 특수학교인 서진학교를 방문해 실습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1.1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권구용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7일 지적장애 특수학교를 방문해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비장애인과 통합 교육의 공간에서 함께 살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소재 지적장애 특수학교인 서진학교에서 학부모들을 만나 "차별받지 않는 일상적 삶속에서 함께 하는 것"이라며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어울려 사는 것은 비장애인 입장에서는 장애인들이 별종이나 결코 특별한 존재가 아니고 우리와 똑같은 하나의 인간이라는 것을 느끼게 하는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가 방문한 서진학교는 장애학생을 둔 학부모들의 끊임없는 호소로 지난해 개교한 특수학교다. 서진학교 설립을 위한 장애학생 학부모들의 투쟁기는 '학교 가는 길'이란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이 후보 본인도 소년공 시절 글러브 공장에서 일하다 프레스 기계에 왼팔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장애 6급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 후보는 "우리 사회에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오해가 많이 있다"며 "(장애인이) 우리의 삶에 직접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고 우리도 언젠가는 장애인이 될 수 있는데 마치 남의 일인 것처럼, 결코 연루되지 않을 것 같은 착각 속에 배제하고 차별해왔던 나쁜 인습이 완전히 청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통합 교육의 공간에서 함께하는 것이 여의치 않다 보니 특별한 배려가 가능한 특수한 공간(학교)을 만들고 있다"며 "그 조차도 주민들의 반대라든지 오해와 편견에 의해서 차별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참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행정하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별도의 독립된 공간을 만들어 별도의 교육을 하는 것 자체가 비용이고, 그 후에 사회 적응과정도 비용이 추가된다"며 "재정적 측면에서는 오히려 통합교육이 비용이 덜 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연구를 해봐야겠지만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오해는 해소할 수 있는데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교육이) 재정문제라면 현실의 벽이기 때문에 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그것도 제가 보기에 오해일 가능성이 상당히 커 (선대위에) 점검을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