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부모 세상 떠나면…서울시 3500억 규모 지원계획 마련
발달장애인 부모 세상 떠나면…서울시 3500억 규모 지원계획 마련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11.15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체육활동 모습(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시가 발잘장애인 지원 정책에 2025년까지 약 3495억원을 투입한다. 부모가 사망한 뒤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돌봄 서비스에 활용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발달장애인 지원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제1기 기본계획을 발표한 이후 두 번째 기본계획으로, 5대 정책과제 31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부모 사후에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한 '노년기 지원'과 도전적 행동 대응을 위한 지원, 스마트 서비스 기반 구축에 초점을 맞췄다.

서울시는 발달장애인이 인지와 의사소통 장애로 자립생활이 어렵고 타인의 도움이 많이 필요해 가족의 부담이 높다고 설명했다.

발달장애인 지원 5대 정책과제는 Δ평생설계 지원 강화 Δ자기주도적 삶 및 자립생활 기반 확충 Δ지역사회 포용력 강화 및 공감문화 조성 Δ위기대응 체계 마련 및 가족 지원 확대 Δ복지와 기술 융합 스마트 서비스 기반 구축 등이다.

우선 발달장애 아동의 조기 진단과 진료 체계를 강화한다. 청소년 발달장애 학생의 방과후 활동과 성인 발달장애인 주간활동 지원도 늘리기로 했다.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만 65세 이상 고령 발달장애인을 위한 특화 서비스도 만든다. 사각지대에 있는 만 40세 이상 중장년 발달장애인을 발굴해 은퇴 준비, 부모 사후 주거·재정·보호자 계획 설계를 돕는다.

자립생활 기반도 마련한다. 전문 상담가가 발달장애인 개인별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발달장애인 요양보호사, 인식개선 강사, 맞춤형 공공일자리 등 발달장애인 특화 일자리는 2025년까지 847개로 늘린다.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으로 인한 종사자의 피로도를 줄이고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역량강화 교육을 지원한다. 장애인 이용 시설에서는 발달장애인을 자극할 수 있는 조명, 소음, 가구 색상 등도 개선하기로 했다.

발달장애인 인식 개선 사업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고위험 발달장애인 가구를 발굴해 집중 지원하고, 발달장애인 공공후견도 180명에서 2025년 213명으로 확대한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발달트레이닝 장애인 복지관'도 만든다.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발달장애인의 행동 패턴을 분석하고 돌봄 부담을 줄인다.

정수용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자녀보다 하루만 더 사는 것이 소원이라는 발달장애 부모님들의 마음을 깊이 헤아려 다양한 분야에서 변화된 욕구에 맞는 지원책을 마련하려고 노력했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정책적 배려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